본문으로 바로가기
61194018 0142020070261194018 04 0401001 6.1.1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691217000 1593691240000

中, 영국에 경고 "모든 결과 책임져야"…홍콩인 시민권 추진 반발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영국 정부가 홍콩보안법 시행 후 일부 홍콩인이 영국 거주권,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하자 중국이 강력히 반발했다.

2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영국 정부가 영국해외시민여권(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에게 영주권이나 시민권을 주기로 한 것은 중국과의 약속을 어기는 것이자 국제법과 국제관계 원칙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은 "영국은 홍콩을 중국에 반환하기 이전 BNO여권 소지자에게 거주권을 주지 않기로 약속한 바 있다"면서 "영국은 중국의 엄정한 (반대) 입장을 무시하고 관련 정책을 수정해, 관련 인원(BNO여권 소지자)들에게 거주권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이에 강력한 비난을 표한다"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영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전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홍콩보안법 제정은 '중영 공동선언' 위반"이라면서 "이민법을 개정해 홍콩 시민들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어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BNO 여권 소지자는 무비자로 영국에 6개월 간 체류할 수 있는데 영국 정부는 이민법 개정을 통해 5년 간 거주 및 취업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5년 뒤엔 정착 지위를 부여하고 다시 12개월 후 시민권 신청을 허용할 예정이다.

현재 35만명 홍콩주민이 BNO 여권을 소지하고 있으며 250만명이 추가로 신청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홍콩 #영국 #홍콩보안법 #보안법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