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03066 0372020070361203066 01 0101001 6.1.16-RELEASE 37 헤럴드경제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93740918000 1593740938000

최강욱 “윤석열, 靑 인사권 제약 의도” 박상기 증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3일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낙마시키기 위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는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청와대의) 인사권을 제약하려는 의도였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윤 총장의 압수수색 의도가 박 전 장관이 대통령께 (조 전 장관의) 심각성을 보고해서 지명을 철회하라고 권유한 것이라 느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전날 검찰의 ‘조 전 장관의 거취 관련 언급이 없었다’는 반박문과 관련해 “검찰의 반박문을 보고 경악했다”라며 “워딩을 보니 어느 쪽이 진실을 얘기하는 지 당연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으로 해석할 수 있다”면서 “조국 후보자가 장관이 되선 안된다는 지향점이 있었고, 이건 명백한 인사권자에 대한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윤 총장이) 내용상으론 지휘를 받아들이는 모습이지만 응한 것은 아니다”라며 “군대에서 국방부 장관이 작전 지휘했는데 육군참모총장이 이렇게 반응했다면 항명이고 쿠데타 아니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그대로 수용하는 것 외에 그것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면 자리를 벗어나면 된다”며 “그런데 (장관의 지휘에) 생각해보겠다는 건 헌정 사상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부장회의 의견까지 무시하며 억지로 수사자문단 등을 강행하는 윤 총장이 합법적이고 명시적인 법무부 장관의 지시조차 거부한다면 조직을 이끌어갈 수 있겠냐”며 “자리를 끝끝내 유지하면서 얻으려고 하는 게 과연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지난 2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지난해 8월 27일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시작할 당시 조 전 장관의 낙마를 기획했다고 주장했다.

brunc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