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03241 0092020070361203241 04 0403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41115000 1593741206000

파우치 "코로나19 돌연변이, 전염성 더 강한 듯"

글자크기

"美,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지 않아"

"양자택일 아냐…안전한 재개가 최선"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오른쪽)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보건복지부 기자회견장에서 개최한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최고 전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돌연변이가 전염성이 더 강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CNN 등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미국의사협회지(JAMA)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발표된 스크립스연구소 연구 결과를 인용해 "아직 약간의 논쟁이 있지만 이 연구결과는 바이러스를 더 잘 복제할 수 있게 만드는 돌연변이가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더 잘 복제되고 더 잘 전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스크립스연구소는 지난달 발표에서 변이가 바이러스 외부의 스파이크 구조 단백질에 영향을 미쳐 인간 세포로 더 잘 침투할 수 있게 만들어 전염성이 훨씬 더 강하다고 밝혔다. 다만 이 돌연변이가 감염자를 더 아프게 만드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파우치 소장은 또한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지 않다"면서 "안전하게 (경제를) 재개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은 재개를 지지하느냐, 공중보건을 지지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다"며 "신중하게 공중보건 조치를 취해 국가를 안전하게 재개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룹을 나눠 집단별 샘플 테스트를 하는 '풀링 테스트pool testing) 검사법 도입을 거듭 주장했다.

그는 "지역사회에서 감염률이 낮지만 실제 낮은지를 확인하고 싶을 땐 개별 테스트보다 풀링 테스트를 하는 것이 낫다"며 "이 검사법은 자원과 시간, 장비, 돈을 절약한다. 가을에 대학들이 다시 문을 열 때에도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들어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급증하고 있고 지난 1일엔 신규 확진자가 5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최소 23개 주가 단계적 경제 재개(정상화)를 중단하거나 철회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