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04857 0012020070361204857 08 0801001 6.1.16-RELEASE 1 경향신문 41585033 false true true false 1593743400000 1593743526000

내년 2월 자율주행 로봇이 아파트 내에서 배달 음식 나른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우아한형제들의 자율주행 로봇 ‘딜리타워’가 엘리베이터에 타고 주문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제공


내년 2월 아파트 1층에서 배달음식을 전달 받은 자율주행 로봇이 현관문 앞까지 배달해주는 서비스가 나온다. 호텔용 자율주행 로봇이 객실에 물건을 배달해주는 서비스가 나온 데 이어, 자율주행 로봇이 확대되는 모양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한화건설과 로봇배달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지난 2일 맺었다고 3일 밝혔다. 내년 2월 한화건설이 완공하는 아파트·오피스텔 단지 ‘포레나 영등포’에 우아한형제들의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타워’를 시범 운영한다는 내용이다.

배달의민족 라이더는 주문음식을 아파트 1층 공동현관에 있는 배달로봇 ‘딜리타워’의 스크린에 비밀번호를 누르고, 적재함을 열어 주문음식을 로봇에게 넘긴다. 이후 이 로봇은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고객의 현관문 앞까지 찾아간다. 로봇은 주문 고객에게 문자를 보내고 전화를 걸어 주문한 음식이 도착했음을 알린다. 고객은 로봇 스크린에 비밀번호를 누른 뒤 적재함을 열어 주문한 음식을 받는다.

우아한형제들측은 “시범 서비스가 적용될 ‘포레나 영등포’는 지상 30층으로 아파트 182세대, 오피스텔 111실로 구성돼 있다”며 “층수와 세대수를 고려할 때 딜리타워는 시간당 최대 6건의 배달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로봇을 도입하면 배달 라이더들의 업무 시간도 줄어든다. 지난해 10월 19층 높이의 우아한형제들 본사에 이를 시범 적용했을 때 배달 라이더들의 업무시간이 기존 대비 5분~16분 줄어들었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그동안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경우 보안 강도가 높고 건물 구조가 복잡해 라이더분들께서 배달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고, 배달 시간도 늘어났다”며 “이번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공동주택 딜리 공급을 확대하고 호텔이나 오피스에서도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KT도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에 인공지능(AI) 호텔 로봇인 ‘엔봇(N bot)’을 상용화한 바 있다. 호텔 객실에 있는 단말기에 “지니야, 수건 가져다줘”라고 말하면, 호텔용 로봇이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