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1006 1092020070361211006 02 0201001 6.1.1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58654000 1593761997000

한국노총 “민주노총 대의원대회 확실치 않아…기다릴 수 없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노총이 민주노총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을 임시 대의원대회에 부치기로 한 데 대해 더 기다려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1본부장은 오늘(3일) 여의도 한국노총 회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관련 질문에 "코로나 19 피해가 심각한 데 민주노총의 내부 합의를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고 답했습니다.

한국노총은 민주노총이 지난 1일 노사정 합의안 서명을 위한 협약식에 불참함으로써 합의는 최종적으로 무산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 본부장은 "앞으로는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합의 내용을 최대한 이행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새벽까지 이어진 중집에서도 상당수 위원들의 반대로 노사정 합의안을 추인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오는 20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소집해 대의원들의 동의를 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예빈 기자 (yeah@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