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1469 0112020070361211469 04 04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59358000 1593759494000

中 방해에도 틈 찾는 대만…괌에 영사관 설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대만기를 들고 있는 시민/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코로나19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등을 둘러싸고 각국과 갈등하는 와중에 대만이 국제무대에서 외교활동을 이어가고자 분투하고 있다.

대만 외교부는 2017년 예산상 이유로 폐쇄했던 미국령 괌에 있는 영사관 '주(駐)괌 타이베이 경제문화판사처'를 다시 설치한다고 3일 발표했다. 경제문화판사처는 사실상 영사관 역할을 할 예정이다. 미국은 대만과 '공식적으로는' 단교한 상태다.

외교부는 대만과 미국의 관계 긴밀화와 태평양 지역의 전략적 중요성을 위해서라고 설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괌에 경제문화판사처를 다시 열어 대만과 서태평양 사이의 경제 협력과 교류를 촉진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만과 태평양 동맹국 관계를 강화하고 교류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도 평가했다.

대만과 현재 외교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15개국 중 팔라우, 나우르, 투발루, 마셜제도 등 4개국이 괌 주변 태평양에 있다.

중국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부정하며 대만이 '독립국가'라는 인식을 드러내는 차이잉원 총통 정부를 못마땅하게 여기고 있다. 대만 수교국들에 압박을 넣어 대만과 단교하게 만들기도 했다. 대만 수교국이 15개국으로 대폭 줄어든 이유다.

작년 9월엔 태평양 섬나라 키리바시와 솔로몬제도도 중국의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대만과 단교했다. 인근 섬나라 투발루도 중국의 종용 속에 대만과의 단교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은 1일 중국의 방해 속에서 아프리카 미승인국 소말릴란드(Somaliland)와 상호 공식 대표처를 설치함으로써 준외교 관계를 수립했다.

우자오셰 대만 외교부장은 "소말릴란드와 대만 모두 민주자유의 이념을 가진 국가"라며 "앞으로도 계속 이념상 가까운 국가와 실질관계를 심화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프리카에서 대만과 국교를 맺은 나라는 남부의 작은 나라 에스와티니(옛 스와질란드)만 남아 있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