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2640 1092020070361212640 02 0201001 6.1.1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61516000 1593762245000

의사협회 “‘철인 3종경기’ 선수 폭행 ‘팀 닥터’는 의사 면허 없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소속 '팀 닥터'는 의사 면허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늘(3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발생한 철인 3종 경기 선수의 안타까운 사망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등장하고 있는 '팀 닥터'는 의사가 아니라는 점을 지적하고 정확한 명칭 사용을 언론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의협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팀 닥터'는 의사가 아닐 뿐 아니라 의료와 관련된 다른 면허도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러나 대다수 언론에서 이런 사실을 명확히 적시하지 않아 독자들이 사전적 의미의 '의사'로 오인하게 했다"고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어 "의사가 아닌 사람을 '팀 닥터'라 호칭하는 체육계 관행이 근본적인 잘못이라 하더라도, 언론이 그대로 인용하는 것도 잘못"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최숙현 선수는 생전에 경주시청 감독과 팀 닥터, 선배 등으로부터 가혹 행위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독과 팀 닥터가 고인을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녹취록도 공개됐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최 선수의 사망과 관련해 최윤희 2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구성했습니다. 대구지방검찰청은 경찰이 조사해 넘긴 사건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김민혁 기자 (hyu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