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3199 0112020070361213199 04 04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62358000 1593764166000

"홍콩상황 심각…시진핑 방일 취소하라" 日 자민당의 결의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일본 집권 자민당이 중국의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강행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 취소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작성했다.

머니투데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적 캐리커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나카야마 야스히데 자민당 외교부회장은 이날 오후 총리 관저를 방문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에게 이러한 내용의 결의문을 전달한다. 이들은 지난 1일 홍콩보안법이 시행된 직후 관련법으로 체포자가 나온 데 대해 "중대하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자민당은 지난해 11월과 올 5월에도 홍콩의 혼란을 우려하는 결의안을 냈다. 이에 자민당은 이번 결의문에서 "우려하던 사태가 현실화된 상황을 방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콩의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의 근본적 가치가 유지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국제금융중심지로서의 홍콩 입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국제사회의 약속을 강력히 준수하고 주요 강대국으로서의 책임을 인식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에는 홍콩 현지에 머무르고 있는 일본인과 기업을 위해 지원 방안 등을 고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시 주석은 당초 지난 4월 일본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진경진 기자 jkj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