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7071 1212020070361217071 01 0101001 6.2.0-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593777758000 1593778776000

박지원 국정원장 깜짝 기용, 서훈 안보실장…文, '대북관계 개선' 승부수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외교안보라인을 대대적으로 개편했습니다. 그제 저희 뉴스9에서 단독으로 보도해 드린대로, 신임 국가안보실장에는 서훈 국정원장을, 통일부 장관에는 이인영 민주당 의원을 각각 지명했습니다. 안보실장에서 물러난 정의용 전 실장과 임종석 전 비서실장은 외교안보특보로 내정했습니다. 그리고 눈에 띄는 깜짝인사가 있었는데, 바로, 지난 총선에서 낙선한 박지원 전 의원을 국정원장으로 발탁한 겁니다. 이로써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3년 넘게 이어진 안보라인을 대폭 교체한 건데 초점은 남북관계 개선에 맞춘 듯 보입니다. 북한이 지난달 남북연락사무소 폭파하고 남쪽과는 대화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문 대통령은 집권 후반기 승부처를 대북 문제 해결로 보는 듯합니다.

먼저 김보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훈 신임 국가안보실장은 문재인정부 초대 국정원장으로, 1980년 안기부에 입사해 28년 동안 대북·정보 부문에서 일한 대표적인 '북한통'입니다.

3번의 남북정상회담을 실무적으로 조율했던만큼 외교안보콘트롤 타워로서 대북관계를 지휘할 전망입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미국을 잘 알지 못합니다.

서훈 / 신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특히 우리의 동맹 미국과는 더욱 긴밀히 소통하고 또 협력할 것입니다."

국가정보원장엔 4선 국회의원을 지낸 박지원 전 의원을 깜짝 발탁했습니다.

통일부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4선의 이인영 의원은 초대 전대협 의장 등을 지낸 운동권 출신입니다.

민주당에서 남북관계발전과 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습니다.

이인영 / 통일부장관 내정자
"평화의 문이 닫히기 전에 다시 평화의 길을 열어야한다는 절박감으로…."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정의용 전 안보실장은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 후방지원을 맡게 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안보라인 투톱인 안보실장과 국정원장을 처음 교체한 건 꽉 막힌 대북관계를 풀기 위한 승부수로 보입니다.

하지만 한미동맹을 비롯한 안보 이슈가 뒷전으로 밀릴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TV조선 김보건 입니다.



김보건 기자(boant@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