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8213 0022020070361218213 01 01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false true true true 1593784546000 1593840473000

최강욱, 윤석열 檢회의 소집에 "똘마니들 규합···조폭 쿠데타"

글자크기
중앙일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입법과제 세미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한 것에 대해 ‘똘마니 규합’이라고 표현하며 ‘조폭검사들의 쿠데타’라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2일 페이스북에 ‘오만한 정치검찰, 어이없는 조폭검사들의 쿠데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장관을 성토하고 서울중앙지검이 총장에 대해 항명을 했다고 규정한 후 측근이나 심복을 특임검사로 임명해 사건을 넘기라고 요구할지도 모른다. 특임검사를 지명할 권한이 총장에게 있다는 것을 악용해서”라고 적었다.

최 대표는 이어 검사장 회의 소집에 대한 언론 보도를 공유하며 “2시에 수도권, 4시에 지방 검사장을 소집했다고 한다"면서 "장관 지시를 수용할 것인지 논의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했다. 이어 “못된 버릇 고치기가 쉽진 않겠지만 장관께서 잘 대비할 것”이라며 “주권자의 감시가 절실한 순간”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최 대표는 또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그대로 수용하는 것 외에는 그것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면 본인이 자리를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최 대표는 “장관께서 무턱대고 (수사지휘를) 하신 것도 아니고 서면에 그 이유와 법적 근거를 명시해 지휘한 것인데 그런 지휘에 대해서 생각해보겠다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만약 군대에서 국방부 장관이 작전 지휘를 했는데 참모총장이 이런 식의 반응을 보였다면 이것이야말로 항명이고 쿠데타”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에 대해 “조직의 장래나 국정 운영의 정상성을 생각하기 보다 첫 번째로 생각하는 게 본인의 안위고 계속 일관해온 정치적 입장이 관철되는 것”이라며 "(윤 총장이)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이야기는 들었는데 현 조직의 수장이라면 그것이 담는 의미나 파장을 고려해야한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