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8616 0292020070461218616 05 0507002 6.1.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true 1593788940000 1593789052000

오지환-정주현의 치명적 실책, LG 5위 추락...윌슨은 최다 실점 [오!쎈 대구]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곽영래 기자]4회말 1사 1,2루 LG 윌슨이 두산 허경민에게 스리런 홈런을 허용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LG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이 실책에 울었다. LG는 5위로 추락했다.

윌슨은 3일 대구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0피안타 1볼넷 5탈삼진 8실점(3자책)으로 2018년 KBO리그 데뷔 후 개인 한 경기 최다 실점의 불명예를 안았다. 키스톤 콤비 오지환과 정주현의 허술한 수비가 부른 참사였다.

1회 김상수를 스트라이크 낫아웃 포일로 출루시킨 윌슨. 구자욱의 땅볼 타구를 잡은 2루수 정주현이 유격수 오지환에게 악송구하는 바람에 무사 1,2루가 됐다. 윌슨은 김동엽을 좌익수 뜬공 처리했으나 이성곤의 좌중간 안타로 1사 만루 위기에 놓였다.

박해민의 좌전 안타 때 3루 주자 김상수가 홈을 밟았다. 윌슨은 최영진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위기에서 벗어나는 듯 했지만 송준석과 강민호에게 연속 2루타를 얻어 맞고 4점 더 내줬다.

LG는 2회 오지환의 우월 투런 홈런과 3회 유강남의 좌월 스리런 홈런으로 5-5 균형을 이뤘다. 패전 위기에서 벗어난 윌슨은 그러나 4회 이번에는 오지환의 실책에 아쉬움을 삼켰다.

1사 후 김지찬의 좌전 안타와 2루 도루 그리고 김상수의 볼넷으로 스코어링 포지션에 주자를 둔 윌슨은 구자욱을 내야 땅볼로 유도했다. 2루수-유격수-1루수 병살타로 연결돼 이닝을 마무리 짓는 듯 했지만 삼성 측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그 결과 원심이 번복됐다. 유격수 오지환이 2루 베이스를 제대로 밟지 않고 1루로 공을 던졌기 때문. 2루는 세이프. 1루는 아웃.

졸지에 2사 2,3루 위기에 놓인 윌슨은 김동엽에게 2타점 적시타를 얻어 맞았다. 곧이어 이성곤의 좌전 안타 때 2루에 있던 김동엽마저 홈을 밟으며 8실점째 기록했다.

윌슨은 5회 첫 삼자범퇴 이닝을 완성했고 6회 주자를 스코어링 포지션에 내보냈으나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다. 윌슨은 7회 최성훈에게 바통을 넘겼다. LG는 승기를 가져오지 못했고 7-9로 뒤진 채, 8회 강우 콜드 패배를 당했다.

LG는 이날 패배로 KIA에 4위 자리를 내주고 0.5경기 뒤진 5위로 밀려났다. 6위 삼성에 반 경기 차이로 쫓기게 됐다. 윌슨의 8실점 중 자책점은 3점 뿐이었다. 이 모든 게 키스톤 콤비의 실책이 부른 나비 효과였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