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8975 0252020070461218975 01 0101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99740000 1593799777000

임종석, 대북특사로 활동할 기반 마련

글자크기

[안보라인 교체] 여권, 대선 등 정치 일정에도 주목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임종석〈사진〉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에 임명하면서, 이들의 역할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임 전 실장은 김연철 통일부장관 사표 수리 직후부터 통일부장관, 국정원장 후보로 거론됐었다. 임 전 실장은 전대협 의장 때 임수경씨 방북을 주도했고, 정치인 시절에도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을 운영하며 북한과 관계를 맺어왔다. 임 전 실장은 지난 총선 때 불출마했지만, 최근 경문협 이사장에 취임하며 통일 운동에 대한 뜻을 밝혀왔다.

남북 관계가 나빠지면서 '임종석 등판론'이 나왔지만, 임 전 실장은 주변 인사들에게 "정부에서 공직 직함을 맡는 것보다는 비교적 자유로운 자리에서 남북 관계의 활로를 뚫고 싶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임 전 실장은 이번에 외교안보특보가 되면서 문 대통령의 대북 특사로 활동할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여권에서는 임 전 실장의 대북 역할뿐 아니라 향후 대선 등 정치적 일정에도 주목하고 있다. 그러나 임 전 실장 측은 "남북 관계에서 성과가 나오고 국민이 이를 평가한다면 모를까 지금은 다른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정우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