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9463 0292020070461219463 06 0602001 6.1.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3813060000 1593813163000 related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동생 솔빈 오디션 소식에 분노…불우한 학창시절 공개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김유정이 동생 솔빈의 오디션 소식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3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는 정샛별(김유정)의 불우했던 학창시절 과거가 공개됐다.

이날 정샛별이 우수사원 인터뷰에 나섰다. 정샛별은 "편의점 카운터에 서 있으면 기분이 좋다. 사람들이 나를 내가 아니라 아르바이트 사원으로 봐준다"라며 인기의 비결을 '미모'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샛별은 편의점이 뭐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최대현(지창욱)은 '등대'라고 게임을 하듯 대답을 던져 폭소케 했다.

최대현은 정샛별을 업고 사진을 찍자는 부탁을 받았다. 최대현은 행여 유연주(한선화)가 볼까봐 걱정했지만 주위의 요청에 할 수 없이 업고 사진을 찍어 눈길을 끌었다. 정샛별도 "싫지만 어쩔 수 없이 업히는 거다"라고 말한 후 사진을 찍었다.

OSEN

이날 정샛별은 최대현이 유연주와 통화하는 걸 보고 일은 안하냐고 잔소리를 했다. 최대현은 정샛별에게 "넌 전화할 사람 없으니까 질투나서 그러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정샛별은 "나도 전화할 사람 있다"라며 강지욱(김민규)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강지욱은 촬영중이라 전화를 받지 못햇고 최대현은 이런 정샛별을 무시했다.

뒤늦게 핸드폰을 확인한 강지욱은 정샛별을 만나기 위해 편의점으로 왔다. 편의점에는 최대현이 있었다. 최대현은 강지욱을 보고 깜짝 놀랐다. 최대현은 "영화 정말 재밌게 봤다. 진짜 대박이다. 실제로 보니까 너무 멋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지욱은 "누구 좀 만나러 왔다"라고 말했다. 이때 정샛별이 나왔고 강지욱은 자연스럽게 정샛별의 짐을 받아들었다. 정샛별은 최대현에게 "초딩때부터 친구다"라고 말했다. 이날 최대현의 가족들은 정샛별을 위해 회식을 열었다. 강지욱도 함께 했다. 최대현은 정샛별을 축하하진 않고 "네가 지욱씨랑 친구 사이인 게 너무 놀랍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어 강지욱에게 최대현은 "숙취해소 홍보팀 팀장이 내 여자친구다"라고 말했다. 강지욱은 "혹시 유연주 팀장님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정샛별은 "대꾸하지 마라"라고말했다.

한편, 이날 정샛별은 동생 정은별(솔빈)이 결석을 하고 오디션을 보러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정샛별은 정은별을 찾으러 갔다. 정은별은 정샛별을 피해 도망치다가 학교로 갔다. 정은별은 "언니 학생 아니잖아 여기 올 수 있나"라고 말했다. 이어 정은별은 "나 1차 붙고 2차만 하면 연습생이다. 한 번 만 봐달라"라고 말했다. 정샛별은 자신이 들어갈 수 없는 학교 앞에서 과거를 떠올렸다.

앞서 정샛별과 정은별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고모의 집에 얹혀 살며 눈칫밥을 먹었다. 결국 정샛별과 정은별은 고모의 집에서 나와 둘만 살게 됐고 정샛별은 학교도 자퇴하고 동생과 생계를 위해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SBS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