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9468 0182020070461219468 02 0207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3813097000 1594418886000

“코로나19 치료약물 임상시험 결과, 2주내 나올 수도”

글자크기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효과적일 수 있는 약물에 대한 중간 임상 시험 결과를 2주 안에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로이터와 AFP 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지금까지 39개국에서 환자 5500여명이 ‘연대 실험’에 참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WHO 연대 실험은 코로나19 치료제의 효능과 안전성을 연구하기 위해 5개 부문으로 나눠 시작했다.

5개 부문은 표준 치료를 비롯해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말라리아 약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약인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인터페론(인체 내 바이러스 감염 및 증식을 억제 물질)과 결합한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등이다.

이 중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특별한 효과를 보이지 않아 연대 실험에서 사용을 중단했다.

다만 WHO는 코로나19 백신이 언제 준비될 수 있을지 예측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일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백신 후보 물질이 올해 말께 나올 수 있을지 몰라도 문제는 대량 생산이 가능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18개 후보 물질이 임상 시험 중이지만 아직 입증된 백신은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는 WHO가 지금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 샘플 6만개를 수집해 유전자 염기 서열을 분석한 결과, 약 30%가 돌연변이 징후를 보였다고 밝혔다. 변종 바이러스는 백신 개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현재 미국과 유럽, 중국 등이 백신 개발 경쟁을 펼치고 있지만 이들 대부분은 중국 우한에서 확산한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기반으로 개발되고 있다.

다만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지금까지는 그것이 더 심각한 병으로 이어진다는 증거는 없다”고 설명했다.

[최기성 기자 gistar@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