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9540 0092020070461219540 04 0403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813700000 1593813714000

美프로야구 개막 앞두고 선수 31명 등 38명 코로나19 양성

글자크기

7월23일로 연기된 시즌 개막, 예정대로 열릴지 의문

3일 첫 훈련 재개…3185명 샘플 검사 결과 1.2% 감염

뉴시스

[시카고=AP/뉴시스]미 프로야구(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릭 렌터리아 감독이 3일(현지시간)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미 프로야구는 오는 23일 MLB 시즌 개막을 앞두고 이날 그동안 중단됐던 선수들의 훈련을 처음으로 재개했다. 그러나 개막을 앞두고 MLB가 실시한 선수 및 스태프들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선수 31명과 스태프 7명 등 38명이 양성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0.7.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선수31명과 스태프 7명 등 모두 3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3일(현지시간) 드러났다.

이는 MLB 전체 관계자들 중 1.2%의 비율이다.

이에 따라 미 프로야구 역사상 가장 늦은 오는 23일로 연기된 MLB 개막이 예정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메이저리그와 선수협회는 코로나19로 개막을 2주 앞둔 지난 3월12일 훈련을 중단했다가 이날 처음으로 운동을 재개했다.

그러나 유타주 사우스조던에 있는 스포츠의학연구시험소에서 샘플들을 검사한 결과 30개 팀 중 19개 팀에서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타났다.

MLB는 총 3185명으로부터 샘플을 수집, 검사를 의뢰했었다.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인 선수들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일부 구단들은 부상 발표 없이 부상자 명단에 선수들을 올려 의혹이 제기됐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