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2527 0112020070461222527 01 01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93836818000 1593836887000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의혹에 "끝까지 가보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됐다는 한 언론 보도를 공유하며 "머지않아 드러날 총장 가족의 현란한 행각은 (검찰) 여러분의 얼마 남지 않은 자존감마저 탈탈 털어버릴 것"이라고 밝혔다.

황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 장군들께 소감을 묻는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 사건은 의외로 간단하다. 김건희씨가 보유했던 주식을 언제 얼마에 팔았고, 매도 주문이 어떤 경로로 들어갔는지를 파악하면 주가조작에 가담한 것인지 웬만한 것은 다 결정된다"며 이 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나는 지난 4월, 이 사건에 대해 조사해 달라고 고발장을 제출한 사람 중의 하나다, 석 달은 넘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김씨의 주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황 최고위원은 "임기의 반환점을 눈앞에 둔 지금, 2년이라는 임기 절반이 이렇게 길게 느껴지는 것은 나만이 아니고 검사 장군들 여러분도 같을 것"이라며 "검사 장군들, 긴 호흡으로 길게 끝까지 가보자. 그러면 끝이 더 찬란하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