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2532 0142020070461222532 01 0103001 6.1.1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836899000 1593836906000

[속보] 北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