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4418 0582020070461224418 06 0602001 6.1.15-RELEASE 58 스포츠월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93848303000 1593848316000 related

‘찬란한 내 인생’ 측, 간호사 왜곡·폭행 묘사 사과…“지적 겸허히 수용”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간호사 왜곡 묘사, 의료진 폭행 장면으로 논란에 휘말린 MBC 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 측이 공식으로 사과했다.

제작진은 4일 홈페이지를 통해 “극 중 간호사인 박현희에 대한 잘못된 묘사와 의료진에 대한 폭력 장면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간호사 여러분과 시청자께 사과드린다”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극 중 간호사로 등장하는 박현희는 실제 국내 병원에서는 허용되지 않는 네일 장식과 구두를 착용하고, 개인의 목적을 위해 특정 환자에게 편의를 제공하려 하는 등 사실과 다른 표현으로 현업에 근무하시는 간호사분들께 불편함을 끼쳤다”라고 전했다.

이어 “극 중 인물인 고상아의 재벌 갑질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의료진 폭행 장면이 전파를 타게 됐다”라며 “제작진은 간호사 여러분 및 시청자께서 느끼신 불편과 지적을 겸허히 수용해 드라마 홈페이지 내 인물 소개 문구를 수정하고 관련 영상은 삭제 조치했다”고 말했다.

앞서 2일 방송된 ‘찬란한 인생’ 4회에서는 고상아(진예솔)가 간호사인 박현희(유하)의 뺨을 때리는 장면이 나왔다. 해당 장면에서 박현희는 굽이 높은 구두를 신고 손톱을 화려하게 꾸민 모습으로 나타나 논란이 됐다.

방송 후 누리꾼은 ‘제작진이 간호사를 왜곡된 시선으로 그렸다’, ‘의료진에 대한 폭행을 가볍게 다뤘다’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끝으로 제작진은 “앞으로는 이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드라마 제작에 더욱더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찬란한 내 인생’ 포스터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