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4655 0562020070461224655 06 06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849881000 1593850053000 popular

모모랜드 출신 연우 “억측과 비방 때문에 고민 토로한 것…걱정끼쳐서 죄송”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연우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모모랜드의 전 멤버 연우가 공식 팬카페에 남긴 글로 인해 그룹 모모랜드 내 불화설 등의 추측이 이어지자 “오해”라고 해명했다.

4일 연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오늘 아침 기사로 인해 많이 놀라셨죠? 공식 팬카페에서 팬 분들과 최근에 있었던 인스타 라이브 채팅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 뿐이고 그 외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우는 “억측과 비방으로 인해 남긴 글이라 내용이 좀 혼란스럽고 오직 팬분들과의 공간이다 보니 좀 깊은 이야기들이 나와서 오해를 산 것 같다”며 “저는 별다른 일 없이 잘 지내고 있고 작품들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오늘 의도치 않게 걱정 끼쳐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새벽 연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청춘을 바친 일을 새로운 시작을 위해서 깨끗이 포기할 만큼 용감한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저는 그런 대담함이 없고, 그럴 의지도 없었다.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저 참았고 견뎠고 버텼지만 소용없었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심경글을 공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그가 타의로 인해 팀을 억지로 탈퇴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연우는 이를 일축했다.

한편 연우는 지난 2016년 그룹 모모랜드의 비주얼 센터로 데뷔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지난해 팀을 공식적으로 탈퇴한 후 연기자로 전향했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