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5323 0032020070461225323 05 0509001 6.1.16-RELEASE 3 연합뉴스 59715843 false true true true 1593856628000 1593856633000

김민선, 3년 만에 KLPGA 투어 우승 기회…2R 단독 선두(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김민선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김민선(25)이 3년간의 우승 갈증을 씻어낼 기회를 잡았다.

김민선은 4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천43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맥콜·용평리조트오픈(총상금 6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쓸어 담아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김민선은 공동 2위인 유해란(19)과 이슬기(19)를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공동 5위에서 출발한 김민선은 1번 홀(파4)부터 버디를 잡아내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5번 홀(파4)에서 추가 버디를 낚은 김민선은 후반 9개 홀 중 4개 홀에서 버디를 적어내며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왔다.

김민선은 데뷔 첫해인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1승씩 통산 4승을 거뒀지만,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우승 이후 3년 이상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김민선은 "뭐 하나 안 되는 것 없이 잘 풀린 라운드였다"며 "티샷 압박이 있는 코스인데 티샷이 잘 되면서 버디 기회를 많이 만들 수 있었다. 퍼트가 잘 뒷받침된 것도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민선은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맞이하는 게 언제였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로 오랜만이라며 "지금 내 상태가 완전히 자신감 있는 상태는 아녀서 한 홀 한 홀 잘 풀어나가는 것을 목표로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짧은 퍼트에 불안감을 느껴 어려움을 겪었다는 그는 "대회를 치르면서 심적인 불안이 100%에서 80%, 지금은 30%로 내려간 느낌"이라며 심리치료가 개인적으로 잘 맞지 않아 최대한 관련된 생각을 안 하는 방법으로 극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샷은 계속 좋았기 때문에 퍼트가 뒷받침되니 자신감도 조금씩 생긴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유해란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4년 고진영(25), 백규정(25)과 함께 신인 돌풍을 주도했던 김민선은 올 시즌 신인들과 경쟁에서 이겨야만 통산 5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다.

공동 2위인 유해란과 이슬기는 물론 단독 4위 현세린(19)도 올해 데뷔한 신인이다.

유해란과 이슬기는 이날 각각 3타, 5타를 줄여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했다.

신인상 포인트 1위인 유해란은 지난해 초청 선수로 출전한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후 통산 2번째 우승을 노리고, 이슬기는 데뷔 첫 우승에 도전한다.

현세린은 버디를 7개 몰아쳐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김민선을 2타 차로 뒤쫓고 있다.

2017년과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최혜진(21)도 버디만 6개 잡아내 6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 공동 35위에서 공동 5위로 순위를 대폭 끌어 올렸다.

대상 포인트 1위 이소영(23), 신인 노승희(19), 베테랑 허윤경(30) 등도 공동 5위다.

한편 천유주(23·대만)는 17번 홀(파3·179야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해 기아자동차 K9 차량을 부상으로 받았다.

6번 아이언으로 친 천유주의 티샷은 핀 앞 7m 지점에 떨어진 뒤 홀 안으로 굴러 들어갔다.

연합뉴스

홀인원 천유주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