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0312 1022020070561230312 05 0506003 6.1.15-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16664000 1593916679000

퍼디난드, 그린우드에게 "내가 싫어하는 공격수"라고 한 이유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맨유 레전드 리오 퍼디난드가 메이슨 그린우드(18)를 평가하면서 'hate'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4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에서 본머스에 5-2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55점을 기록한 맨유는 4위 첼시(57)를 2점 차로 추격했다.

이날 맨유는 최전방에 그린우드, 마커스 래쉬포드, 앙토니 마르시알을 출전시켰다. 그린우드는 0-1로 끌려가던 전반 2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어 3-2로 앞서가던 후반 9분에는 수비수 한 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 슈팅을 때렸다. 이 공은 본머스 반대쪽 골문 구석에 꽂혔다. 이날 그린우드는 왼발과 오른발로 비슷한 패턴의 골을 기록했다. 그의 양발잡이 능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경기 종료 후 퍼디난드는 영국의 'BT스포츠'에 출연해 "그린우드는 내가 상대하기 싫은 유형의 공격수다. 슈팅 타이밍이 너무 빠르기 때문"이라면서 "(내가 현역 시절에) 저메인 데포(37, 레인저스)가 저런 유형이었다. 데포는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슈팅을 때렸다"고 그린우드를 EPL 베테랑 공격수 데포와 비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성기 시절 저메인 데포.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