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0661 0102020070561230661 01 01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17592000 1593917766000

“운동권, 강남 아파트 집착” 원희룡, 의사 아내까지 언급한 이유

글자크기
서울신문

원희룡 제주지사가 2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공항의 민영화나 민자 투입에 반대한다고 밝히고 있다. - 제주도 제공


노영민 실장, 반포 아파트 안팔고 청주 집 팔자…원희룡 비판

원희룡 제주지사는 5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서울 강남 집이 아닌 충북 청주 집을 판 것을 두고 “운동권 출신 586도 강남 아파트에 집착한다”고 비판했다.

원 제주지사는 “솔직히 이념보다 돈을 더 믿는 거죠. ‘강남불패’의 시그널이 정권 핵심에서 나온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강남 아파트에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은 한국 사람이면 누구나 아는 사실”이라며 “그러니 강남 집값 잡겠다는 정치인과 관료도 강남 집을 팔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저는 강남은커녕 서울에 집이 없다”면서 “제주도에 지금 ‘사는 집’ 한 채 있다. 공적 일을 하는 정치인이 말과 행동이 다르면 안 된다고 믿기 때문이다. 정치인의 기본자격이 ‘솔선수범’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자신의 아내도 같은 생각이라고 강조하며 “제 아내는 의사”라며 “왜 유혹이 없었겠습니까? 하지만 공인이 부동산으로 돈 버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믿었다”고 했다. 원 지사는 2002년 서울 목동에 주상복합 아파트를 매매했지만 2014년 제주지사 당선된 뒤 집을 팔았다고 했다.

그는 “팔지 말라는 조언 많았지만 조금도 고민하지 않았다”며 “저희 부부는 앞으로도 집은 사는 곳을 빼고는 다른 부동산은 갖지 않을 생각”이라며 “강남 아파트 가진 정치인 되지 않겠다”고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