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3426 0182020070561233426 02 0201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57858643 false false false false 1593929886000 1594535891000

수도권·광주·대전서 집단감염 확산…광륵사 관련 확진자 총 80명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과 광주, 대전 등 곳곳으로 빠르게 번지면서 확산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5일 낮 12시 기준으로 광주 지역 사찰인 광륵사 관련 확진자가 13명 늘어 누적 8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새로 확진된 13명 가운데 4명은 금양빌딩(오피스텔) 관련자이며, 9명은 광주일곡중앙교회 교인이다.

방역당국은 앞서 광륵사 방문자가 금양빌딩을 방문한 뒤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이후 이 빌딩 방문자를 통해 각종 모임·시설에서 또 다른 감염이 이어진 것으로 추정했는데 일곡중앙교회 역시 광륵사 관련 사례로 재분류됐다.

이에 광륵사(12명)를 비롯해 금양빌딩(22명), 제주 여행자 모임(5명), 광주사랑교회(15명), CCC아가페실버센터(7명), 한울요양원(5명), 광주일곡중앙교회(14명) 등 7개 시설 및 모임이 광륵사 집단감염 사례로 묶였다.

수도권과 대전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의 여파도 계속됐다.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경기 의정부시 장암주공7단지아파트, 경기 수원시 교인모임, 대전 서구 더조은의원 등에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해외 유입 확진자 18명의 유입 추정 국가 및 지역은 카자흐스탄이 7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주 6명, 파키스탄·필리핀 2명, 유럽 1명 등이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