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4216 0532020070561234216 01 0101001 6.1.15-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933140000 1593933276000

'우원식·홍영표 당권 포기'에 김부겸 "두 분 뜻 받들겠다"

글자크기

당권 후보였던 우원식·홍영표 의원 당대표 불출마 선언

김 前의원 "저보다 훌륭한 정치인…제가 정말 면구스럽다"

8·29 전당대회, 이낙연·김부겸 대권잠룡간 양자대결 구축

김 前의원, 오는 9일 여의도서 당권 출마 공식 선언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노컷뉴스

김부겸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우원식·홍영표 의원에 대해 "두 분이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내려주신 결단에 담긴 뜻을 감히 잇고자한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두 분의 뜻을 받들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저보다 훌륭한 정치인이시다. 그런데 이렇게 물러서시니 제가 정말 면구스럽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를 가치와 정책의 경쟁으로 이끌겠다"며 "두 분의 뜻을 받들어, 이번 전당대회가 축제의 한마당이 되도록 제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우원식 의원은 이날 "내가 대선 후보들과 경쟁하면서 공정한 대선 경선 관리를 이야기한다는 것이 모순되는 것 같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그동안 당권·대권 분리 규정을 강조하며 차기 대권 주자들의 당권 도전을 비판해왔다.

민주당내 대표적인 친문(親文)으로 분류되는 홍영표 의원도 지난 3일 "백의종군하는 것이 맞겠다"며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이로써 민주당의 새 지도부를 뽑는 8·29 전당대회는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등 대권잠룡간 양자 대결로 압축됐다.

김 전 의원은 오는 9일 여의도 당사에서 공식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