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4608 0412020070561234608 01 0103001 6.1.15-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935105000 1593935171000

우원식, 당대표 불출마…이낙연·김부겸 양자구도

글자크기
뉴스웨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임대현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전당대회는 대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 김부겸 전 의원 간의 양자대결로 진행될 전망이다.

5일 우원식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는 8월29일 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76석의 민주당 역할은 방역과 민생, 개혁과 한반도 평화 등의 제 분야에서 국난 극복과 문재인정부 성공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그린뉴딜로 기후위기와 경제위기를 동시에 극복하는 새로운 성장동력도 강력히 추진하고, 민생제일정당의 면모를 갖추어 재난 뒤 어김없이 찾아오는 불평등에 맞서야 한다”며 “그 힘으로 제4기 민주정부를 만들 과업에 제 역할이 있음을 확신하고 차분하게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다만 우 의원은 “유력한 대권주자 두 분의 당대표 출마로 제가 구상한 전당대회의 성격이 너무나 달라졌다”며 “당면한 민생 위기 극복에 더해 다가올 대선과 정권 재창출에 복무할 공정한 관리자를 자임한 제가 대선 주자들과 경쟁하는 상황 자체가 모순이며, 난감한 일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 안팎의 많은 분들과 상의한 끝에 지금 비상한 시국에 치열한 경쟁보다는 위기 극복을 위해 지금은 다시 현장에서 당의 개혁을 일구며 뒷받침할 때라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불출마 사유를 설명했다.

3일 홍영표 의원에 이어 우 의원도 이날 불출마 입장을 밝히면서 전대가 사실상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간의 대선 예비경선 성격으로 진행되게 됐다. 이 의원은 7일, 김 전 의원은 9일 각각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