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39878 0102020070661239878 01 0101001 6.1.15-RELEASE 10 서울신문 61245912 false true true false 1593987709000 1593987965000

임오경, 故최숙현 동료 통화 논란…“보수언론 공격” 반박

글자크기
“부산 체육회가 무슨 죄가 있고…”
“경주시청이 독특한 것” 발언도
임 의원 “안타까움과 아픈 마음 표현”
“체육계 전체가 이런 취급 받아 아파”
서울신문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인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팀 내 가혹행위에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의 동료들에게 전화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으로 최 선수 사건의 진상조사를 추진 중인 임 의원은 “진상규명을 두려워하는 세력들이 6일 열리는 문체위 회의에 물을 타기 위한 조직적 행위”라고 즉각 반박했다.

지난 5일 TV조선은 임 의원이 최근 최 선수의 동료에게 전화해 고인 측에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발언 등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 의원은 최 선수의 검찰 고소 행위와 관련해 “왜 이렇게 부모님까지 가혹하게 자식을…. (가해자들을) 다른 절차가 충분히 있고, 징계를 줄 수 있고 제명을 할 수도 있는 방법이 있는데…어린 선수에게 검찰과 경찰 조사를 받게 했는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선수가 경주시청에서 부산시청으로 팀을 옮긴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서는 “좋은 팀으로 왔고, 좋게 잘 지내고 있는데 지금 부산 선생님은 무슨 죄가 있고, 부산 체육회가 무슨 죄가 있고…왜 부산 쪽까지 이렇게 피해를 보고 있는지”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지금 폭력 사건이 일어났다고 해서 전체가 맞고 사는 줄 알아요”, “경주시청이 독특한 것이죠” 등의 말을 했다.

이에 임 의원은 “진상규명이 두려워 이를 끌어내리려는 보수 체육계와 이에 결탁한 보수언론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문을 내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임 의원은 “최 선수는 5월 20일에야 변호사를 선임했기 때문에 검찰과 경찰 조사를 매우 힘들어했다는 사실이 친구와의 녹취록에서 나온다”며 “이에 대해 안타까움과 아픈 마음의 표현이 왜 잘못됐냐”고 되물었다.
서울신문

2013년 해양스포츠제전 참가한 최숙현 선수 - 국가대표와 청소년 대표로 뛴 23세의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고(故) 최숙현 씨가 2013년 전국 해양스포츠제전에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모습. 2020.7.2 고 최숙현 선수 유족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건이 철인3종경기 전국 팀에서 일어나는 행위가 아니라 경주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믿고 싶다”며 “부산체육회도 이 사건으로 타격을 받을 것이기 때문에 이를 걱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주에서 일어난 일로 체육계 전체가 이런 취급을 받는 것이 체육인 출신으로서 마음이 아팠기 때문”이라고 발언 경위를 설명했다.

임 의원은 “전화 녹취 파일이라고 하니 일부 언론에서 공격 거리를 찾고 싶었던 것 같지만 아무런 내용이 아닌 평상적인 후배와의 대화”라며 “어떤 공격에도 불구하고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