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1726 0512020070661241726 04 0402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994263000 1593994269000

中 내몽고 흑사병 의심 환자 '확진'…도시 봉쇄할 듯

글자크기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4일 중국 내몽고에서 발견된 흑사병(黑死病) 의심 환자가 5일 오후 11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중국 매체 차이신(財新)이 보도했다.

6일 차이신 보도에 따르면 내몽고 바옌나오얼시 보건당국은 4일 우라터중기(烏拉特中旗) 인민병원에서 보고된 흑사병 의심 환자가 이미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이 환자는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내몽고 당국은 해당 지역에 3단계 경계령을 발동했다. 이 경계령은 올 해 말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당국은 밝혔다.

당국은 흑사병이라 불리는 림프절 페스트는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도 감염이 되기 때문에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의심 환자로 분류됐던 해당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따라 내몽고에 일부 봉쇄령이 내려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내몽고 당국은 지난 5월 내몽고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하자 일부 지역을 봉쇄한 바 있다.
dahye1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