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4790 0372020070661244790 01 01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98508000 1593998525000

이낙연 vs 김부겸, 친문·잠룡 표심이 가른다

글자크기

우원식·홍영표 표심 ‘관심’…“기울지 않을 것” 전망도

잠룡들 측면 지원도 관건…반(反)낙연 세력화 가능성

헤럴드경제

이낙연 의원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커피숍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다음 달 치러질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가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의 양자 대결로 확정된 가운데 당 내 친문 세력과 원외 대선주자들의 표심이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6일 민주당에 따르면 우원식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두 의원이 움직일 표심이 어디로 향할까가 최대 변수 중 하나로 떠올랐다. 홍 의원은 ‘부엉이 모임’의 좌장격으로서 친문 그룹을, 우 의원은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과 당 내 최대 모임인 더좋은미래(더미래)를 이끌어왔다.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은 당장 친문 끌어안기에 나섰다. 물론 일각에선 우 의원과 홍 의원의 세력이 어느 한 쪽으로 기울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여권 관계자는 “친문 그룹은 더 이상 큰 의미가 없고 이미 분화가 시작된 모양새”라며 “민평련이나 더미래 역시 개별적인 의견에 맡기고 어느 후보를 단체로 밀 가능성은 낮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외에 있는 대권 잠룡들의 측면 지원도 초미의 관심사다.

정세균 국무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표적이다. 정 총리는 오랜 정치 생활로 다진 조직이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정 총리의 물밑 지원사격은 당권 경쟁에서 큰 우군이 될 수 있다. 박원순계의 물밑 지원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약진한 박원순계의 인원이 20여 명에 이르는 만큼 이들의 영향력 역시 무시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권주자 호감도 조사에서 이 의원을 바짝 추격 중인 이 지사의 물밑 움직임도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일각에선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들이 강력한 당권주자인 이 의원에 맞서 반(反)이낙연 세력을 형성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대선행보의 일환으로 당권을 잡으려는 이 의원에 대한 선제적인 견제에 나설 것이라는 것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원외 대권주자들 입장에선 가장 위협적인 이 의원의 대세론을 꺾는 것이 급선무일 것”이라며 “원외 잠룡들의 이합집산에 따라 전당대회의 결과가 예측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내다봤다.

ren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