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2379 0092020070661262379 06 0601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033576000 1594033594000 related

홍선영, 악플러에 고충 토로 "이번엔 너무 가셨네요"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가수 홍진영 동생 홍선영. (사진 = 홍선영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가수 홍진영의 친언니 홍선영이 악플에 속상함을 토로했다.

홍선영은 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조금 상처받았어. 내가 님한테 뭘 그렇게 잘못했는지..."라며 "저를 티비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그런데 이번에는 좀 너무 가셨네요"라며 속상한 심정을 내비쳤다. 해당 게시물에는 홍선영과 악플러의 대화 내용 캡처 사진이 함께 게재됐다.

그러면서 "저 그만 미워해요. 제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저도 사람인지라 좀 그래요. 지나가다 혹시나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주세요. 건강하세요"라며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 갑자기 우울해진다"라고 덧붙였다.

캡처 속 악플러는 홍선영에게 "홍진영이 동생인 거 외에 잘난 게 뭐가 있냐", "당신의 동생이 홍진영이 아니고 평범한 시민이라고 생각해봐라. 밖에 나오면 안 되는 거 잘 알지 않느냐", "그냥 비호감을 넘었다", "방송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틀린 말 하나라도 있으면 답장 좀 해달라" 등 두 번에 걸쳐 도 넘은 비난을 퍼부었다.

한편 홍선영은 가수 홍진영과 함께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현실 자매 케미와 더불어 '다이어트의 아이콘'으로 큰 화제를 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lsm9310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