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173 1102020070761266173 08 0803001 6.1.16-RELEASE 110 조선비즈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594076178000 1594082169000

反中 감정 고조 인도... 韓 스마트폰 파고든다

글자크기
인도 내 중국산 불매 운동이 거세지면서 국내 스마트폰 기업들이 선전하고 있다.

6일 이코노믹타임스 등 인도 현지언론에 따르면 LG전자의 최근 2달간 인도 내 스마트폰 판매량이 이전과 비교해 10배가량 증가했다.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에서는 최근 중국업체의 저가 물량 공세로 인해 삼성전자(005930)LG전자(066570)등 국내 스마트폰이 힘을 쓰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조선비즈

LG W30 프로. /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1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샤오미가 30%로 1위였고 비보(17%), 삼성전자(16%) 순이었다. 4위 리얼미(14%), 5위 오포(12%) 역시 중국 업체로, 상위 5위 업체 중 중국 4개 업체 점유율만 합쳐도 70%를 넘었다.

LG전자는 작년부터 '인도 특화, 인도 먼저(India specific and India first)'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W시리즈 등 특화 상품을 만들어 인도 시장 공략에 집중했다. 하반기부터는 저가폰부터 프리미엄폰까지 6개의 스마트폰을 내놓을 예정이다.

인도 소비자들의 반중 정서가 격화하면서 현재 3위까지 내려간 삼성전자도 반사 이익을 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3분기에는 인도에서 2위를 탈환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인도 시장에서 중저가폰 갤럭시 M01, M11, A31, A21S 등 4개의 신제품을 출시하며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도 스마트폰 점유율 1위인 샤오미는 최근 인도 매장 간판을 '메이드 인 인디아'(MADE IN INDIA)라는 글씨가 새겨진 주황색 천으로 덮고 자사 제품이 '인도산'임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