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985 0522020070761266985 01 0103001 6.1.1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78620000 1594078681000

주호영 "민주당, 법사위원장 재논의 없으면 원구성 이대로 간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7일 "(법사위원장 논의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발상의 전환이 없으면 원 구성은 이대로 간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법사위를 뺀 7개 상임위원장을 통합당에 반납하는 협상에 대한 의지를 보인 상황에서, 법사위를 제외한 다른 상임위에 대한 논의는 의미가 없다고 선을 그은 것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2020.07.06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법사위를 원위치로 돌리는 것, 원래대로 야당 몫으로 하는 것. 혹은 최소한 전후 관계로 나누어 맡는 것. 그것만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상임위 7개를 저희들이 돌려달라고 할 일도 없고 또 민주당이 돌려준다고 하더라도 받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단언했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잘못된 원 구성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협상을 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고, 민주당은 통합당이 7개 상임위원장 반환 요청을 하면 충분히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현실적으로 다시 법사위원장 논의를 할 가능성은 낮다'는 질문에 "민주당이 그 점에 관해서 발상의 전환이 없으면 원구성은 이대로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원내 정책투쟁의 방향에 대해 "볼턴 회고록으로 드러난 남북관계 파탄, 경제 실정,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법무 행정의 난맥, 인천국제공항 정규직화 문제에서 드러난 공정의 문제 등에 대해 국회를 통해 국민들에게 알리고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에 대해 반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박지원 후보자를 국정원장으로 내정한 것은 저는 아주 잘못됐다고 보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정원은 대한민국 최고의 정보기관인데 이 기관은 남북대화를 하거나 북한하고 무슨 협상을 하는 기관이 아니다. 국정원을 망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대북 교섭은 통일부 장관이 해야 되고 국정원은 북한의 면밀한 동향이라든지 의도라든지 이런 것을 완전히 보안해서 알아야 되는 기관이다. 이 기관이 북한하고 대화하고 북한을 잘 아는 사람을 넣어서 한다는 개념 자체가 국정원의 설립 목적이라든지 이런 데 반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는 "기존 이 후보자가 가지고 있던 북한에 대한 생각이라든지 남북관계를 어떻게 이끌어갈 것인지 등 정책적인 것을 다 들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