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1039 1112020070761271039 01 0101001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84794000 1594084813000

주호영 “추미애 지휘권 발동, 청와대가 배후조종”

글자크기

“법무부, 민정수석실 통해 사전보고 후 승인받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배경에 청와대가 있다”며 청와대 배후설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부가 민정수석실을 통해 문서로 사전에 보고한 후 청와대의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죽이기가 추 장관의 독단적 행동이 아니라 청와대의 배후조종과 협력에 의해 치밀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6월22일 추 장관과 윤 총장에게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라면서 서로 협력하라는 듯한 메시지를 보냈지만 법무부의 수사지휘권 발동 보고까지 받으며 모르는 척 방기하는 건 국민 기만일 뿐 아니라 임명권자로서 갈등을 방치하고 있는 아주 비겁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다는 이유로 임기가 보장된 우리 검찰총장을 왜 찍어내려 하나”라며 “검찰 무력화 시도에 대해 청와대의 명백한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