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78705 0242020070761278705 01 01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098987000 1594099088000

안철수 대표 "폭력 피해자, 가해자와 즉시 분리 의무화 해야"

글자크기

7일 국민미래연구원 주최 '선수폭력 근절과 보호 안전망 대책'

안 대표 "피해자 보호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 및 요건 강화해야"

이데일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수폭력 근절과 보호안전망 대책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와 요건을 강화해야 한다고 7일 밝혔다. 특히 피해자의 신고가 접수된 직후 가해자와 분리될 수 있는 의무 조항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국민미래연구원 주최로 열린 ‘선수폭력 근절과 보호 안전망 대책’ 긴급 간담회에서 “8월에 시행되는 국민체육진흥법은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근절에 대한 많은 대책을 담고 있다”면서도 “반복되는 폭력을 막기 위해서는 이 법을 다시 점검하고 허점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먼저 ‘선 분리, 후 조사’ 체계 정립이 필요하다. 현행법은 물론 개정법에서도 피해선수와 가해 지도자의 분리에 대한 내용이 없다. 선수가 지도자에게 종속된 상황이 유지되는 한 제대로 된 조사나 피해자 보호가 가능할 리 없다”며 “피해를 당했다는 신고가 발생한 즉시 우선 분리를 의무화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와 요건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개정법은 체육지도자의 결격사유를 다수 추가해 폭행이나 성범죄로 처벌된 사람은 장기간 체육지도자 자격 취득을 못하도록 하고 있다”며 “문제는 체육지도자 자격을 취득하지 않아도 일선 학교나 팀에서 얼마든지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취업할 때 체육지도자 자격증 취득이 의무화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며 이는 명백한 허점”이라고 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스포츠 윤리센터는 혐의가 확인되면 반드시 고발하도록 하고, 국가인권위원회 등이 센터를 감독하도록 해야 한다”며 “개정법에서는 스포츠 윤리센터라는 기구를 신설하고 고발권까지 부여해 놓았지만 해당 조문에서는 센터의 재량으로 고발을 하지 않을 수 있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국 개정법이 시행되더라도 지금과 달라질 게 없다. 혐의가 확인되면 반드시 고발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나아가 스포츠인 인권감독관과 같은 핫라인을 설치하고, 센터의 업무수행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감독하도록 해서 직무유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