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0860 0182020070761280860 01 0104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4102098000 1594708693000

이낙연의 당권 출사표…"DJ·盧·文 역사 계승한다"

글자크기
여권의 유력한 미래권력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8·29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때 "저는 8월29일 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며 "그동안 저는 당 안팎의 여러 의견을 들으며, 깊은 고뇌를 거듭했다"고 운을 뗐다.

이 의원은 "저는 민주당과 저에게 주어진 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너는 어디에서 무엇을 했느냐'는 훗날의 질문에 제가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렇게 밝힌 후 현재 우리나라가 직면한 ▲코로나19 확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침체 ▲청년층 좌절 및 저출산 고령화 등 기존 난제 ▲평화의 불안 등 중첩된 위기들을 거론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 국가적 위기 앞에 여야가 따로일 수 없다"며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와 전례 없는 국난극복위원장의 경험을 살려 저는 당면한 위기의 극복에 최선으로 대처하겠다"고 당권 도전의 포부를 꺼냈다.

이어 "국난극복의 길에 때로는 가시밭길도, 자갈길도 나올 것"이라며 "저는 어떤 어려움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또 "그러면서 다음 세대, 그다음 세대의 민주당을 만들어 가겠다"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수많은 지도자를 배출하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자랑스러운 역사를 계승하고, 먼 미래까지를 내다보며 민주당을 혁신해 가겠다"고 민주당의 재집권 의지도 드러냈다.

[우승준 기자 dn1114@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