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2450 1092020070861292450 02 0201001 6.1.15-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156288000 1594156886000

추미애 “좌고우면 말고 지휘 이행하라”…윤석열은 ‘고심’

글자크기

[앵커]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추 장관이 어제 윤 총장에게 '자신의 지휘를 신속히 이행하라'며 공개적으로 압박하면서도 돌연 휴가를 내기도 했는데요.

윤 총장이 입장을 아예 내지 않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 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하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사실상 최후통첩을 보냈습니다.

엿새 전 내린 수사지휘를 그대로 따르라는 겁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최측근이 연루된 '검언 유착' 의혹 수사에 부적절하게 관여하려 했다면서, 이를 바로잡지 못하면 장관의 직무유기라며 지휘 정당성을 재강조했습니다.

총장 지휘 감독을 배제하는 수사지휘가 위법하다는 검사장들의 의견에도 반박했습니다.

검찰청법 8조에 따라 법무부장관이 총장의 지휘 배제 권한도 갖고 있다는 겁니다.

또 자신이 법적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며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초강경 입장을 발표한 당일 예정에 없던 휴가를 떠난 추 장관.

절충점을 찾을 뜻이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는 분석입니다.

한편 '검언 유착' 수사를 맡은 정진웅 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다수의 중요 증거를 확보해 실체적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는 글을 공개했습니다.

또 치우침 없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공정성 시비 차단에 나섰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은 형사1부장의 일방적 주장일 뿐, 수사팀은 부장회의의 지휘에도 제대로 따르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윤 총장의 고심이 깊어질 수 밖에 없는 대목입니다.

장관의 배수진으로 검사장 회의에서 제안한 '재지휘 요청'과 '특임검사' 카드도 어려워진 상황.

총장 입장 발표가 예상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 경우 추 장관이 시한을 명시해 다시 지시를 하는 등 추가 조치 가능성이 큽니다.

KBS 뉴스 이재휘입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