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3021 0432020070861293021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161431000 1594186602000

폭언 없었다던 감독, 설거지 늦었다고 "XX, 치워야지"

글자크기
<앵커>

숨진 최숙현 선수와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배 선수들은 폭행과 폭언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따라서 사과할 일도 없다고 했는데, 저희 SBS 취재 결과 거짓이었습니다. 선수들에게 거침없이 폭언을 퍼붓는 감독의 음성파일을 저희가 입수했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주시청 김 모 감독은 피해 선수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열린 국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선수에 대한 폭언과 폭행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모 씨/경주시청팀 감독 (지난 6일) : (폭행, 폭언에 대해서 전혀 무관하다는 말씀이시죠?) 네.]

하지만 SBS가 입수한 음성파일 속의 김 감독은 거침없이 폭언을 일삼았습니다.

[김 모 감독/경주시청팀 : XX 치워야 될 거 아니야. 뭐 하는 거야. 넌 뭐 하는데 이 XX아. 국가대표면 다야 이 XX. 야 (탁) 죽여버릴라. XX.]

지난해 전지훈련장에서 녹음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한 여자 선수가 설거지를 늦게 했다는 이유로 김 감독이 욕설을 퍼부은 것입니다.

[김 모 감독/경주시청팀 : XX같은 X이 진짜 씨. 어디다 대고 싸가지 없이 쳐 배워 와서 XX이. 억울하냐? 야이 XXX아! XXX 아니야 이거. 어디서 싸가지를 쳐 배워왔어.]

함께 있던 남자 선수들한테도 마찬가지입니다.

[김 모 감독/경주시청팀 : XX XX들 내려와서 하지마. (네.) 죽여버리기 전에. (네.)]

김 감독은 선수 생활을 못 하게 만들겠다는 협박성 발언을 한 뒤 자리를 떴습니다.

[김 모 감독/경주시청팀 : 야이 XX아. 넌 끝났다고. 나하고 이야기할 이유도 없어. 테스트고 XX이고 없어 나하고는. 끝났어 너는. XX. 꺼져.]

이렇게 폭언을 일삼던 김 감독은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끝까지 "폭행과 폭언은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영구제명'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SBS의 취재를 통해 추악한 민낯을 드러냈습니다.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