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3029 0512020070861293029 08 0801001 6.1.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161551000 1594194319000

SNS로 옮겨붙은 '인국공 사태'…지난달 트위터 화제 키워드 '비정규직'

글자크기

기본소득·연락사무소·조지 플로이드 등도 이슈

뉴스1

인천국제공항. 2020.7.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 지난달 트위터에서 가장 화제를 모았던 키워드는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2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비정규직 보안검색 직원 1900여 명을 청원경찰로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갑론을박을 벌인 결과다.

7일 트위터에 따르면 트위터상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키워드는 비정규직으로, 이어 기본소득, 연락사무소, 조지 플로이드, 차별금지법이 뒤를 이었다.

비정규직은 6월 한 달 동안 10만 건 이상의 트윗이 발생했다. 지난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 1900여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하면서 취업난에 시달리던 취업준비생들 중심으로 강한 반발을 샀다. 인천공항공사는 공기업 가운데 가장 연봉이 높다고 알려져 있어 취업준비생들은 정규직 전환 대상자들이 사실상 '로또 취업'한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내놓고 있다.

언급량 2위인 기본소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긴급재난지원금이 도입된 후, 정부의 반대의견에도 불구하고 여야 정치인들이 기본소득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관련 법안 발의에 나서며 관심이 높게 나타났다.

세번째로 많이 언급된 키워드는 연락사무소로,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보복 조치로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면서 많이 언급됐다. 폭파 당일인 지난달 16일 급증했으며 19일까지 나흘동안 총 2만건가량 언급됐다고 트위터는 설명했다.

미국의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덜미가 눌려 숨진 사건이 발생한 후, 인종차별 반대 운동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며 조지 플로이드 키워드는 네 번째로 많이 언급됐다.

아울러 지난 달 29일 정의당 의원 6명 등이 차별금지법을 발의하면서 이 키워드도 5위에 올랐다. 트위터는 해당 법안에 찬성하는 이용자는 '#우리에게는_차별금지법이_필요하다'를 이용한 트윗으로 발의한 의원들을 지지하고 있고 반대하는 이용자는 '#차별금지법_반대'를 이용한 트윗으로 맞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v_v@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