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3154 1192020070861293154 05 0501001 6.1.14-RELEASE 119 연합뉴스TV 58654445 true true true false 1594162219000 1594162221000

[프로야구] 패배 모르는 구창모, 시즌 8승…NC 3연승

글자크기
[프로야구] 패배 모르는 구창모, 시즌 8승…NC 3연승

[앵커]

프로야구 NC 투수 구창모 선수는 이번 시즌 한국 프로야구 좌완 에이스의 계보를 이을 재목으로 떠올랐습니다.

올 시즌 11번째 등판에서도 승리를 챙기며 다승 단독 1위로 나섰습니다.

박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NC 구창모의 출발은 불안했습니다.

1회 선두타자 최지훈을 볼넷으로 내보낸 데 이어 김강민에게는 안타를 맞으며 흔들렸습니다.

하지만 곧바로 최정과 로맥을 연속 삼진 처리하며 위력투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타선의 침묵에도 불구하고 7이닝을 1실점으로 막은 구창모의 호투에 2대1 리드를 잡은 NC는 구창모가 내려가면서 위기를 맞았습니다.

8회 2사에서 올라온 배재환이 안타와 연속 볼넷으로 만루에 몰렸습니다.

역전 위기에서 마운드에 오른 것은 마무리 원종현이었습니다.

원종현은 150km의 직구로 정의윤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실점 없이 마무리했습니다.

위기를 넘긴 NC는 9회 SK의 세 번째 투수 이태양을 상대로 양의지와 알테어, 박석민이 3연속 안타로 추가 득점하며 승부의 추를 기울였습니다.

구창모는 8승째를 챙기며 다승 단독 1위가 됐고 원종현은 14세이브로 역시 세이브 1위를 지켰습니다.

<구창모 / NC 다이노스> "문학구장에서 제가 안좋다는 걸 알고 있어 가지고 이번에 한 번 깨보자는 생각으로 던졌는데 결과가 좋게 나와서 기분이 좋은 것 같습니다."

SK는 9회말 한 점 차까지 따라붙었지만 2사 2, 3루에서 로맥의 타구가 뜬 공이 되며 승부를 뒤집지 못했습니다

두산은 잠실라이벌 LG를 또 꺾었습니다.

지난 5월 5일 개막전에서 패했지만 이후 LG전 6연승을 달렸습니다.

페르난데스가 홈런 포함해 4안타, 3득점을 올리며 두산의 승리를 주도했습니다.

연합뉴스 TV 박지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