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3220 0912020070861293220 04 0401001 6.1.15-RELEASE 91 더팩트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94162601000 1594162605000

美, 끝내 WHO 공식 탈퇴…코로나19 대응 불만

글자크기
더팩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지난 5월부터 WHO의 코로나19 대응에 불만을 표출해온 끝에 미국이 지난 6일(현지 시간) 결국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신 "절차 거쳐 내년 7월 6일 탈퇴"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

AFP통신, 정치매체 더힐 등 외신은 7일(현지 시간) 이 같은 사실을 일제히 보도하며 탈퇴 통보는 6일부로 유효하며 탈퇴 절차를 거쳐 탈퇴가 확정되는 것은 1년 후인 오는 2021년 7월 6일이라고 알렸다.

밥 메넨데즈 민주당 상원 의원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의회는 대통령이 미국을 WHO에서 공식적으로 탈퇴시켰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적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WHO의 대응 노력을 치켜세웠지만 미국에서 사망자가 급속하게 늘고 사망·확진자가 세계 1위가 되자 WHO가 중국 편향적이라는 강한 불만을 표시해왔다.

지난 5월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WHO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실질적인 개선을 요구했고 급기야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이 1년에 WHO에 4억5000만달러를 내는데 중국은 4000만달러 밖에 내지 않으면서 WHO를 통제하고 있다"며 WHO 탈퇴를 시사했다.

그리고 지난 6일 기구 탈퇴라는 극약처방을 결국 실행에 옮겼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