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3667 1112020070861293667 02 0213001 6.1.15-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64128000 1594164135000

부산과 블라디보스토크, 코로나19 극복 응원영상 공개

글자크기

코로나19에 대응한 비대면 교류 활성화

부산데이 등 대면 행사 중단 아쉬움도 달래

두 도시 시민들 직접 출연, 응원 메시지 전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비대면 외교의 하나로 부산과 28년째 자매도시의 연을 맺고 있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시와 함께 제작한 코로나19 극복 응원 영상을 공개했다고 8일 밝혔다.

부산과 블라디보스토크는 1992년에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후 문화, 관광,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하고 있다. 지난해는 부산시 대표단이 블라디보스토크시를 포함한 북방 5개 도시를 공식 순방하는 등 활발한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으로 선정된 유라시아 대장정 사업 중 하나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부산을 알리는 문화행사인 ‘부산데이’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비대면 교류로 전환을 한 상태다. ‘유라시아 대장정’은 지자체 최초 4년 연속 추진한 시민 참여형 공공외교행사로 블라디보스토크시는 4년 동안 매년 방문한 뜻깊은 도시이기도 하다.

응원 영상은 부산과 블라디보스토크 시민들과 의료진에 대한 격려의 메시지와 교류 회복에 대한 염원 등을 담고 있다. 특히 부산과 블라디보스토크가 공동 주관한 문화교류 행사에 참여했던 두 도시 시민들의 응원 메시지와 블라디보스토크시 창건 160주년 축하 메시지도 함께 담겼다.

영상은 한국어와 러시아어 자막으로 각각 제작됐으며 부산시 홈페이지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부산국제교류재단 홈페이지 등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또 러시아어 영상은 이미 블라디보스토크시 홈페이지에도 게시됐다.

한편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향후 러시아의 또 다른 자매도시인 상트페테르부르크시에도 코로나 응원 영상을 제작해 전송할 계획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시는 러시아 제2의 도시이며 코로나19 누적확진자가 2만5,000여 명에 달한다. 이에 부산시와 상트시는 지난 4~5월 두차례 화상회의를 열고 음압병동 현황 및 자료공유, 확진자 추적과정 등 코로나19 대응 정보를 공유한 바 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