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6573 1072020070861316573 06 0602001 6.1.15-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201200000 1594201210000 related

[단독]양준일 "숨겨둔 딸 없다"→"똑같이 생겼는데" 재반박→"이미 진실 말했다"(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이혼·재혼설이 사실무근이라고 했던 가수 양준일이 이혼과 재혼은 사실이지만 숨겨진 딸이 있다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양준일은 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결혼을 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숨겨진 딸이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양준일은 과거 한 차례 결혼했었고, 전 부인과 고등학생 딸이 괌에서 고생하며 살고 있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양준일의 전 부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한 유튜브 채널에 목소리로 출연하기도 했다. 당초 이혼, 재혼설이 모두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하겠다고 했던 양준일은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결혼은 했었다. 한국에서 결혼하고, 한국에서 살았고,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 다 아는 사실인데 어떻게 숨기냐"고 돌연 입장을 바꿨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준일은 자신을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계속 퍼지자 결국 입을 다물었다. "루머는 사실무근이고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했던 양준일 관계자도 모든 연락을 끊어버렸다. 이후 카카오 프로젝트 100에 연재하는 글이 자신의 심경이라며 "내가 조용하다고 해서 할 말이 없는 건 아니다", "인생을 통제할 수는 없지만 내 입은 통제할 수 있다. 빛이 오는 걸 알기에 어둠을 즐긴다", "내가 가진 것 말고 내 자체를 사랑하고 원했으면 좋겠다"는 애매모호한 말만 남겼던 그는 '비디오스타'에 출연해서야 "결혼은 사실이었다"고 이혼·재혼이 사실이라고 했다.

이혼과 재혼을 부인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전 부인을 보호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이야기를 하기 싫었던 게 유명세라는 게 있다. 나는 그 세금을 내야 하지만 내 과거에 있던 사람들까지 그 세금을 내야 하나 싶었다"며 "전 부인이 직접 밝혔다고 하는데 저는 지켜주려 했지만 얘기하고 싶었던 거라면 그건 그의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혼과 재혼은 사실이지만 고등학생 딸이 있다는 이야기는 루머라고 일축했다. 양준일은 "고등학생 딸이 있다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 딸이 아니다. 전 부인이 다른 사람과 재혼해서 딸을 낳은 것이다. 전 부인과는 2000년도에 헤어졌다. 듣기로는 고등학생이라는데 내 아이라면 최소 스무살이어야 한다"고 했다.

양준일이 숨겨진 딸은 없다고 해명했지만 과거 유튜브를 통해 양준일 과거를 처음 폭로했다는 한 누리꾼은 '비디오스타' 방송 후 "양준일의 딸은 2018년도 정도에 고등학생이었으니 지금쯤은 성인이 됐을 거라 생각한다. 양준일 딸은 정말 양준일과 똑같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양준일은 부모님이 부동산을 해서 크게 망한 후로 전처가 빚에 힘든 것이지 전처가 진 빚 때문에 힘든 것이 아니다"라며 "양준일 전처는 딸과 함께 살고 싶은데 같이 살 거처도 없고 돈이 넉넉하지 않아서 허구헌날 울었다"고도 했다.

또 "이 작은 댓글이 엄청난 파급 효과가 될지, 그냥 근거없는 루머로 남을지는 시간이 지나면 모든 사실은 드러나기 마련"이라며 "이혼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거다. 현재 아내에게도 말 안 한 부분 모두 이해한다. 주위 눈을 피해서라도 예전 가족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줬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양준일이 딸이 없다고 한 해명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비디오스타'로 일단락 되려던 논란은 한 누리꾼이 "딸은 존재한다"고 반박하면서 또 다시 점입가경이 되는 모양새다. 양준일 측은 이미 '비디오스타'로 진실을 모두 말했고, 더 이상의 논란은 불필요하다고 선을 그었다. 양준일 측은 "'비디오스타'에서 진실을 모두 밝혔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은 없다"면서도 "이후 조치에 대해서는 법률자문단과 상의할 것"이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