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7389 0022020070861317389 01 01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61140486 false true false false 1594204407000 1594245562000

이낙연 "청년 아픔에 죄책감···대선 출마는 이미 피할 수 없어"

글자크기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정규직화, 부동산 불안정 등에서 불거진 청년층의 불만에 대해 "참으로 미안하고 가슴 아프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8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청년의 아픔에 충분히 대응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갖고 있다"며 "정부 여당도 마찬가지"라고 언급했다.

인국공 논란과 관련해 "매우 중층적인 문제가 있다"며 "어느 경우에도 청년들에 대한 공정한 기회를 훼손하거나 취업 기회를 줄이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접근법에 차이가 있느냐고 묻자 "근본적 차이를 못 느낀다"며 "정책 의지의 표현에서 노 전 대통령은 격정적·감성적으로, 문 대통령은 논리적·제도적으로 접근하는 경향이 있다는 정도 아니겠느냐"고 답했다.

국회에 측근 그룹 이른바 '낙연계'가 없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계파정치 없이 가야 한다"며 "문 대통령도 처음부터 (친문 지지자가) 있었던 건 아니다. 많은 의원이 저를 돕기 위해 오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는 "이미 피해갈 수 없는 문제"라며 "처음부터 계획한 것은 아니지만 늘 머리 한 귀퉁이를 차지하는 숙제"라고 말했다.

그는 잠재적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장점을 많이 가진 분으로 좋은 동지고 후배"라고 말했다. 단점을 묻자 "아이고, 제 입으로 단점을 말하겠느냐"라고 답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