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5681 0092020070961325681 01 0101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6309000 1594256322000

김종인 "2급 이상 다주택 실태파악? 정책 실패 호도하나"

글자크기

"여론 보호하려고 공직자 부동산까지 거론"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2020.07.08.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문광호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이제와서 2급 이상 다주택 소유 공무원 실태 파악을 이야기하나. 정부가 실질적인 정책 실패 호도를 위해 엉뚱한 소리를 한다고 생각한다"고 쓴 소리를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부동산 사태는 속수무책까지 왔다. 여론을 보호하려고 공직자가 갖고 있는 부동산 문제까지 거론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 정부는 오래 전부터 공직자 재산등록을 해왔고 그 등록 상황을 민간에 공표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동산 투기에다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사이에 나타나는 최근의 모든 일이 한국 사회의 전반적인 위기를 나타낸다. 이것을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은 대통령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 갖은 찬사를 아끼지 않으며 임명한 검찰총장과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부 장관 사이 오가는 이야기는 누가 옳고 누가 잘못인지 따지기 전에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빨리 결단을 내줘야 국민들이 정부에 대한 신뢰를 가질 것"이라고 짚었다.

또 김 위원장은 "더 나아가서 현재 진행되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 우리나라의 경제사회 구조가 어떤 형태로 변할까에 사전적 조치를 취하는 게 현명하다고 본다"며 "IMF(국제통화기금)를 겪을 때 그랬듯 또 한 번의 양극화 현상이 강화되면 사회적으로 수습할 수 없는 상황에 도달할 지 모른다는 염려가 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되는 양극화를 어떻게 하면 중지시키고 단계를 축소시킬지 비상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런 문제를 목전에 두면서도 과연 정부가 무엇을 생각하는지 전혀 납득이 가지 않는다.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할 경제사회 정책을 내놓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