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5724 0512020070961325724 04 0402001 6.1.1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56382000 1594256446000

베트남서 디프테리아 급속 확산…"향후 더 퍼질 것"(종합)

글자크기

현재까지 3명 사망·65명 감염

전문가들 "예방접종률 낮아 향후 더욱 확산할 듯"

뉴스1

베트남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출처-바이두 갈무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베트남에서 어린이에게 주로 발생하는 급성 전염병 디프테리아가 급속히 확산해 세 명이 숨졌고, 65명이 추가로 감염됐다고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디프테리아는 호흡기 점막이 약한 어린이들에게 주로 발생하는 급성 전염병으로, 디프테리아균의 독소에 의해 합병증이 발생할 경우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현재까지 베트남에선 9세 여아와 13세 소년이 목숨을 잃었고, 4세 남아가 디프테리아에 감염돼 사망했다.

응우옌 탄 롱 베트남 보건부 장관 대행은 7일 보건부 회의에서 "올해 초부터 7일 현재까지 디프테리아에 감염된 사례는 지난해보다 3배가량 많다"며 "현재까지 3명이 사망했고 65명이 추가로 감염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병 지역은 더 많고, 모든 연령의 환자가 보고됐으며 사망률이 상당히 높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뉴스1

중국 우한시에서 방호복을 입고 송환된 베트남인이 꽝닌 성의 반돈국제공항에 도착한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윤다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이날 "현재 베트남에서 디프테리아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들은 감염 확산 억제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디프테리아는 전염성이 매우 강하고 치사율도 10%에 이른다. 이에 베트남 정부도 디프테리아 감염 사례가 보고된 즉시 확산을 막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발병이 확산하고 있는 지역은 닥농·꼰뚬·자라이·닥락성 등 중남부 고원지대로 알려졌다. 당국은 7일 디프테리아 환자가 보고된 각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마을을 봉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국은 디프테리아가 발병한 지역 주민들의 예방접종률이 매우 낮아 앞으로 더욱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하고 있다.

전문가에 따르면 이번 감염된 환자들 대부분이 예방접종을 받지 못한 상태였으며, 베트남 전체 국민의 6%만이 예방접종을 한 상태다.

이에 향후 베트남에서 디프테리아가 더욱 확산할 가능성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dahye1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