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26238 0022020070961326238 03 03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594256891000 1594256938000

옵티머스 실사단, 디지털 포렌식 조사 나설 듯

글자크기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낸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대한 자산 실사 과정에 디지털 포렌식 조사가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입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일회계법인 실사단은 옵티머스운용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조사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삼일회계법인은 옵티머스운용 관리인인 금융감독원과 예금보험공사, 펀드 주요 판매사인 NH투자증권 등과 협의하고 지난 6일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자산 실사에 본격 착수했다.

디지털 포렌식은 컴퓨터나 휴대폰, 각종 저장매체에 남아 있는 정보를 복원해 분석하는 작업이다.

실사단이 디지털 포렌식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현재 옵티머스운용에 직원이 거의 남아있지 않은 탓에 자료 요청 및 인터뷰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다. 지난 3월 말 기준 이 회사 임직원은 총 12명이었는데 지난달 환매중단 사태가 불거진 이후 대부분 퇴사해 현재는 사실상 한 사람도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옵티머스운용의 김재현 대표(50)와 2대 주주 이모(45)씨, 회사의 사내이사 겸 H 법무법인 대표 윤모(43)씨는 현재 구속된 상태다.

실사단은 디지털 포렌식으로 자료를 확보한 뒤 펀드 자산의 실존 여부와 회수 가능성, 평가액 등을 실사하게 될 예정이다. 실사 결과는 올해 초 라임자산운용 펀드 실사 때처럼 자산을 회수 가능성에 따라 A(전액 회수)·B(일부 회수)·C(회수 불가) 등급으로 나눈 뒤 예상 회수율을 산출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통상 회계법인은 감사 업무를 위해 자체 디지털 포렌식 조직을 갖추고 있다. 실사단 역시 삼일회계법인 포렌식 조직을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 실사단이 추정한 실사 예상 기간은 약 2개월이다. 다만 포렌식 작업에도 자료 확보가 미비할 경우, 실사기간이 더 길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