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6335 0112020070961336335 08 0801001 6.1.1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74400000 1594274526000

과기정통부 "AI·SW핵심인재 10만명 양성작업 시동"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과학기술 및 정보통신기술(ICT) 재난안전대응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0.6.2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SW)핵심인재 10만명 양성을 통한 디지털대전환에 속도를 낸다. 소프트웨어진흥법 후속조치이자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비대면과 데이터 분야 인재풀을 확대에 나서는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서울 강남구 소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이같은 내용의 '소프트웨어 진흥법 후속조치 3차 토론회'를 열고 관계기관들과 함께 디지털전환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과기정통부는 소프트웨어 진흥법 개정안을 이행하기 위한 하위법령의 구체적 내용과 정책지원 방향을 소개하고, 산학연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분야에서는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인공지능 대학원,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등 혁신교육 인프라 확충을 통한 고급·전문 인재 양성방안과 디지털 전환 시대를 대비한 산업계 실무인재의 전환교육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현재 한국판 뉴딜에 인공지능‧소프트웨어 분야 전문인력 및 융합인재 등 핵심인재 10만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계획이 담겨있다.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은 올해 하반기 2단계 개편방안을 마련, 대학의 소프트웨어 교육 고도화 및 확산 방안을 추진하고 인공지능 대학원에 대한 지원도 확대된다.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의 기술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술개발 지원방안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소프트웨어 컴퓨팅 산업원천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비대면 및 데이터, 지능형반도체·양자정보통신·5G네트워크 등 분야의 새로운 하드웨어(HW)를 지원하는 소프트웨어(SW)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인프라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소프트웨어 안전 및 소프트웨어 개발 보안 강화 방안에 대한 토론도 이어졌다. 과기정통부는 추경에 30억원을 반영해 하반기중 교통·에너지·재난관리 등 국민생활 및 안전과 밀접한 공공·민간분야의 시스템(소프트웨어) 150개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안전 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소프트웨어 진흥법 개정안에 담긴 소프트웨어 산업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항이 산업계, 연구계 등에서 실질적 효과를 나타낼 수 있도록 하위법령 및 정책 마련 과정에 산학연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조성훈 기자 search@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