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3933 0512020070961343933 03 0302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true 1594286331000 1594286336000

청소년 노리는 '연 1000% 이자' 소액 대리입금 사기 주의보

글자크기

금감원 "법정이자율 초과 고금리 사채…주의 당부"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콘서트 티켓, 연예인 기획상품, 게임 비용 등이 필요한 청소년을 유인해 소액(10만원 내외)을 단기(2~7일)간 빌려주며 연 환산 1000% 이자를 받는 '대리입금' 사기에 대한 주의보가 발령됐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6월부터 지난 5월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대리입금 광고 제보건수는 총 2100건이다.

대리입금 광고는 업자들이 SNS에 광고글을 게시해 10만원 내외 소액을 단기로 빌려주며 대출금의 20~50%의 이자를 요구하고, 늦게 갚을 경우 시간당 1000원~1만원의 연체료를 요구한다.

부모님 등이 모르게 돈이 필요한 청소년이 주요 대상이며, 금융·법률 지식이 부족해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지난해 6월 이후 실질적인 피해신고는 2건에 불과하나, 소액이라 청소년들이 돈을 빌린 사실을 주위에 알리지 않아 피해규모에 비해 신고가 미미한 것으로 금감원은 파악 중이다.

대리입금 업자들은 마치 지인간의 금전 거래인 것처럼 가장하며 영업하기 위해 이자라는 말 대신 '수고비', 연체료 대신 '지각비'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다.

금감원은 "소액이라 체감하기 어려울 수 있으나, 대리입금은 연이자 환산시 1000% 이상으로 법정이자율(24%)을 과도하게 초과하는 고금리 사채"라며 "돈을 갚지 못할 경우 협박, 개인정보 노출 등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급하게 돈이 필요하더라도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대리입금을 해주는 행위는 형사처벌 대상이다. 대부업법 및 이자제한법 등을 위반할 소지가 있다"며 "대리입금 과정에서 정보주체의 동의없이 개인정보를 받고 이를 이용해 추심하는 행위는 개인정보법 등의 위반소지가 있다"고 경고했다.
dyeop@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