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4863 1092020070961344863 01 0101001 6.1.15-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289305000 1594289618000

부동산 정책 ‘실패’ 책임론…김현미 거취는?

글자크기

[앵커]

집값 급등으로 비판 여론이 거세지면서 부동산 정책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야당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고 나선 가운데 여권에서도 경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동산 총공세에 나선 통합당.

집값 폭등으로, 지금까지 정책이 모두 실패했다는 점이 증명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종인/통합당 비대위원장 : "최근에 사태를 보면 속수무책인 상황까지 오지 않았느냐."]

다주택 공직자에 대한 주택 매각 권고에 대해서도 경제 논리에 맞지 않는 반헌법적 조치라며, 강요하지 말 것을 경고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토부 장관 경질론을 꺼냈습니다.

[주호영/통합당 원내대표 : "조속히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해임하십시오. 그렇지 않으면 국회에서 해임 건의권을행사할 것입니다."]

장관 책임론은 여권 내부에서도 나왔습니다.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한 이낙연 의원이 조심스레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의원/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 "인사는 대통령의 일이니까요. 함부로 말하는 것은 직전 총리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정부도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

인사 문제만큼은 신중을 기했던 평소 화법을 고려하면 책임론에 무게를 실은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홍익표 의원도 국면 전환 필요성을 말하며 교체 검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의원/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 "(장관 교체) 그런 부분도 고려해야 될 타이밍은 된 것 아니냐, 이런 생각도 (있습니다)."]

전쟁 중에 장수를 바꿀 수 없다는 의견도 일각에선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종합대책 발표 이후 김현미 장관의 거취 문제가 정리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조영천/영상편집:이윤진

김지숙 기자 (vox@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