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2888 0242020071061352888 03 0304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1057000 1594341075000

獨권위있는 車전문지 "현대차 넥쏘는 매우 우수한 차"

글자크기

3대 車매거진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최근호 기사

1주일간 넥쏘 타고 1500km 주행하며 성능 평가

전기차 대비 긴 항속거리, 짧은 충전시간 등 큰 장점

"장거리 주행에 완벽한 차..안전하고 신뢰감 느껴져"

이데일리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현대자동차(005380)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의 권위있는 자동차 전문지에서 실시한 주행평가에서 ‘매우 우수한 차’로 평가받았다.

독일의 유명한 자동차 잡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 최근 호에 실린 이번 기사는 평가자가 일반 소비자 입장에서 현대차 넥쏘를 직접 주행하고 넥쏘가 일상생활 및 장거리 용도 차량으로서 얼마나 적합한가를 평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체험은 수소차 운행이 처음인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지 소속 직원이 1주일 간 넥쏘를 타고, 일반도로, 고속도로 등 총 1500km를 주행하며 수소차의 성능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넥쏘에 대해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매우 우수한 차’ 그 자체”라며 “수소차라는 콘셉트만으로도 훌륭한 데다, 다른 전기차 대비 긴 항속거리, 짧은 충전시간으로 장거리 용도는 물론 일상생활에서 가족용 차로 부족함이 없었다”고 평했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넥쏘의 가장 큰 장점으로 실용적인 항속거리를 꼽았다. 이 잡지는 “주행 평가를 하는 동안 평가를 위해 고속, 급가속, 급제동 등 차량을 거칠게 다루었음에도 한 번 충전에 600km가 넘는 거리를 주행할 수 있었다”며 “만약 연비 주행을 한다면 유럽 NEDC(New European Driving Cycle)에서 인증한 750km 이상의 항속거리도 거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시중에 출시된 대부분의 전기차 대비 매우 긴 항속거리다.

또 충전이 용이하고 신속한 점도 우수한 요소로 꼽았다. 수소 연료 게이지를 풀로 채우는데 5분 가량이 소요됐으며 이는 가솔린, 디젤 연료 충전시간과 거의 동등한 수준이다.

이외에 수소차 고객들이 가장 구입을 망설이게 하는 요소 중 하나인 수소 연료 충전과 관련해서도 “독일의 수소충전 인프라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H2 Mobility 앱을 통해 간편하게 충전소 검색을 할 수 있고, 충전이 필요할 때 즉시 가까운 충전소를 찾을 수 있다”며 “고민될 것이 없다”고 밝혔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넥쏘는 장거리 주행에 완벽한 차였으며 주행성능에 있어서도 안전하고 신뢰감이 느껴졌다”며 “수소차 안전에 대한 오해, 아직은 비싼 수소 생산 가격 등으로 수소차에 대한 접근성이 낮은 편이지만 수소차 인프라와 관련 기술이 개선된다면 넥쏘의 경우 그 우수성을 바탕으로 빠르게 보급될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기사를 다룬 아우토 빌트 운트 슈포트는 아우토 빌트(Autobild),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과 함께 독일에서 신뢰성 높은 3대 자동차 매거진으로 까다로운 잣대로 공신력을 얻어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매체다.

아우토 빌트 운트 슈포트는 과거에도 메르세데스 벤츠 수소전기차(GLC F셀)와 넥쏘를 비교한 기사를 통해 “현대차의 수소차 경쟁력이 독일의 경쟁력보다 뛰어나다”고 평가한 바 있다.

한편, 현대차 넥쏘는 지난해 4987대를 판매하며 전세계 수소전기차 판매시장에서 1위를 기록한 바 있으며, 현대차는 높은 상품 경쟁력의 넥쏘를 앞세워 지난달 수소전기차 누적 판매 1만대를 돌파하는 등(국내 7740대, 해외 2404대 등 총 1만144대) 수소차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수소전기차 연간 판매량을 11만 대로 늘리고 2030년까지 연간 50만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