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7241 0022020071061357241 04 04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47730000 1594360293000

일본, 한국과 비즈니스 목적 왕래 재개 논의한다

글자크기

7월 중순부터 한국·중국·대만 포함 10개국과 협의

PCR 검사능력 확충 관건...8월까지 4천명으로 확대

소식통, "빠르면 8월 초부터 한일 기업인 왕래 가능할 수도"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입국 금지 대상국으로 지정한 나라 중 한국을 포함한 10개국과 비즈니스 목적의 왕래 재개를 위한 협의를 시작한다.

중앙일보

한국인의 일본 입국이 전면 금지되기 이전인 지난 3월 9일, 일본 나리타 공항에 입국한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이 입국 심사를 위한 안내를 받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은 지난달 베트남·태국·호주·뉴질랜드 4개국과 비즈니스 목적의 방문 재개 협의에 들어간 데 이어, 이번엔 한국·중국·대만 등과 국가별 양자 협의를 7월 중순부터 시작할 방침이다. 3국 외에도 감염 확산이 진정 추세를 보이고 있으는 싱가포르·말레이시아·브루나이·미얀마·캄보디아·라오스·몽골 등 아시아권 국가들이 협의 대상에 포함됐다.

입국 관련 협의의 핵심은 하루 일본 입국자 규모다. 현재 일본은 공항에서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하고 있다. 닛케이에 따르면 현재 일본 내 공항의 PCR 검사 능력은 하루 최대 2300명 수준. 일본 정부는 8월까지 이를 4000명 수준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조만간 열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관련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한국 비즈니스 관계자들의 일본 입국과 관련, 9일 도쿄의 외교소식통은 "(언제부터 왕래가 가능할 지에 대한) 일본 외무성의 공식 통보는 없었다"면서도 "7월 중순 논의가 시작되면 빠르면 8월 초에는 가능해질 수도 있지 않겠나"고 말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수습되고 있는 나라, 비즈니스 왕래의 필요가 높은 사람들을 우선 대상으로 해서 (입국 금지 완화를) 순차적으로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유입 방지를 이유로 입국 금지 대상국을 점진적으로 늘려 현재 한국·미국·중국을 포함한 129개 국가(지역)로부터의 외국인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지난달 입국 재개 협의를 시작한 4개국 중 베트남과 첫 합의를 이뤄, 지난달 25~27일 일본 기업 관계자 400여명이 임시 항공편으로 베트남에 입국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